티스토리 뷰

게임 리뷰/소감

LIEVE OMA

릿군 2016.04.06 00:03

플랫폼: PC, 맥, 리눅스

가격: $3.99

편의: 인간적임

제작: Florian Veltman

좌표: itch.io






어린 제가 자랄 수 있도록 보살펴주신 할머니는 제 삶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었습니다. 

남을 보살필 줄 아는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될 수 있게 우리를 도와준 사람을 우리는 모두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짧은 이야기를 담은 이 게임은 그들에게 바치는 송시입니다.


My grandmother is probably the most important person ever to me, 

as she provided me with the stability and care a child needs growing up.

We all have or have had people helping us become a responsible and caring person, 

and this short narrative game is an ode to these people.




 [LIEVE OMA]는 분명 잘 만들어진 게임은 아닙니다. 그러나 무척 마음에 드는 게임입니다. 게임에서 플레이어는 플레이어를 생각해주는 할머니와 숲을 걷게 됩니다. 숲속에서 할머니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저녁에 요리할 버섯을 찾는 게임입니다.

 

게임의 기본을 따지자면 참 엉성합니다. 게임 패드로 게임을 한다면 마구 돌아가는 카메라에 당황할 겁니다. 키보드와 마우스로 하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플레이어의 과제인 버섯 캐기도 제대로 안 될 겁니다. 버섯 근처에서 키를 연타하며 돌아다녀야 합니다. 이처럼 기본적인 기능조차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게임이고 그래픽도 썩 대단치 않습니다. 그런데도 이 게임은 사람을 포근하게 감싸주는 매력이 있습니다.

 

게임 속 할머니는 당신을 매우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얼핏 무책임하고 생각 없는 노인으로 보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실은 오랜 세월 쌓아온 지혜와 눈썰미를 가진 따뜻한 사람입니다. 게임 속에서 같이 걷다 보면 그녀의 주위를 맴도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플레이어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따듯한 조언을 건네주는 사람 곁에 머물고 싶어 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단순한 게임 캐릭터가 아니라, 현실의 소중한 누군가를 당신에게 소개하는 게임입니다.

 

분명 마음에 드실 겁니다.

 

나를 생각해주는 또는 생각해 주었던 소중한 사람을 추억할 수 있는 게임은 흔하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